UPDATED. 2019-12-07 21:25 (토)
영화 ‘속물들’ 캐릭터 예고편 공개
영화 ‘속물들’ 캐릭터 예고편 공개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9.11.2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속물들’ 캐릭터 예고편 캡처

영화 <속물들>이 뻔뻔하고 이기적인 인물들을 엿볼 수 있는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 영화는 동료작가의 작품을 베끼다시피한 작품을 ‘차용미술’이라는 말로 포장해서 팔아먹는 미술작가 선우정(유다인)을 중심으로 각자의 속마음을 숨긴, 뻔뻔하고 이기적인 네 남녀의 속물같은 이야기를 그린 블랙코미디다.

이번에 공개된 <속물들> 캐릭터 예고편은 “나한테 뭐 할 얘기 없어?”라는 김형중(심희섭)의 도발적 대사로 시작된다. 선우정(유다인)은 얼굴색 하나 바꾸지 않은 채 “없는데”라고 대꾸하고, 작품을 표절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창작의 주체가 다른데 어떻게 표절이 될 수 있죠?”라고 강하게 응대한다.

또 선우정을 의심하고 있는 김형중은 그녀 주위를 맴돌며 자신을 배신한 근거를 찾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다. “그런데 이렇게까지 꼭 해야 해요?”라고 말하면서도, 의심의 눈초리를 멈추지 않는 김형중은 ‘어쩌다 보니 속물’이 된 모습을 여실히 보여준다.

두 사람을 찾아오는 서진호(송재림), 탁소영(옥자연)도 강렬한 캐릭터를 보여준다. 서진호는 선우정에게 접근하며 “저 유민 미술관 뒤집을 거예요. 제가 알고 있는 건 다 밝혀야겠어요”라고 말한다. 또 “정말 위선자들은 따로 있잖아요”라고 설득하며 미술관 비리를 밝히려는 듯 보이지만, 그 또한 ‘의외로 속물’인 속물 근성을 보여준다.

‘딱 봐도 속물’처럼 보이는 탁소영은 선우정에게 “네 애인 내가 꼬셔줄게. 너 마음 놓고 바람펴”라며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캐릭터를 드러낸다. 마지막으로 임금 체불 문제에 봉착한 유지현(이재명)은 미술관에 모여드는 네 인물을 지켜보며 “야~ 이것들 봐라?”라며 돈과 명예를 다 가진 ‘속물본좌’ 캐릭터를 드러낸다.

영화 <속물들>은 오는 12월 12일부터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