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9 05:35 (수)
영화 ‘소리꾼’, 충청북도 괴산 촬영 끝으로 11월 말 크랭크업!
영화 ‘소리꾼’, 충청북도 괴산 촬영 끝으로 11월 말 크랭크업!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9.12.0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소리꾼’ 제작진

영화 “소리꾼”이 충청북도 괴산 촬영을 끝으로 11월 말 크랭크업했다.

이 영화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천민인 소리꾼들의 한과 해학의 정서를 조선팔도의 풍광 명미와 민속악의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내는 음악영화다.

국악계의 명창에서 연기자로 처음 도전한 배우 이봉근은 가슴을 울리는 노래로 촬영현장을 감동하게 하는 연기를 선보였다.

이봉근은 “촬영 기간 영화 속 인물로서, 인간 이봉근으로서 행복하고 가슴 벅찬 나날들이었습니다‘라며 ”앞으로 ‘소리꾼’의 따뜻한 감동이 관객들께 온전히 전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도전한 연기파 배우 이유리는 자신만의 연기 존재감을 드러내는 한편, 현장에서는 스태프를 손수 챙기는 따뜻한 언니의 역할을 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유리는 “신인의 마음으로 오랜만에 영화 촬영에 임하면서 연기적으로 해소되는 부분도 많았고, 팀워크가 너무 좋다 보니까 매 만남이 너무 즐거웠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가수에서 연기자로, 영화배우로 다양한 면모를 보이며 견고한 팬층을 확보한 배우 김동완은 영화 속에서 독특한 캐릭터를 창출해 냈다. 김동완은 “크랭크업이 이 정도로 아쉬울 줄 몰랐습니다”라며 “그리운 현장이 될 것 같고, 현장에서의 팀워크, 연기 합이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기길 기대합니다”라고 말했다.

김민준은 “액션 신 등 고난도 촬영을 큰 사고 없이 무사히 마쳐서 기쁘고, 멋진 영화 ‘소리꾼’이 더욱 기대됩니다”라고, 박철민은 “한 땀 한 땀 뜨거운 열정들이 어떻게 영상으로 나올지 너무 기대되고, 그동안 우리가 흘린 땀, 열정들이 눈부시게 꽃피웠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조정래 감독은 “촬영이 매회 진행될 때마다 스태프, 배우분들의 열정과 진정성으로 저도 예상하지 못했던 뜨거운 감동이 밀려오는 순간들이 있었습니다”라며 “이제부터는 그 열정과 감동을 관객들께 고스란히 전해드릴 수 있도록 영화의 후반 작업에 매진하겠습니다”라고 영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영화 “소리꾼”은 오는 2020년 상반기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