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15:35 (화)
영화 ‘판소리 복서’, 2020년 베를린 크리틱스 위크 공식 초청!
영화 ‘판소리 복서’, 2020년 베를린 크리틱스 위크 공식 초청!
  • 김태규 기자
  • 승인 2020.01.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판소리 복서’ 스틸 이미지

영화 <판소리 복서>가 2020년 베를린 크리틱스 위크에 공식 초청됐다.

이 영화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복서 ‘병구’(엄태구)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생애 가장 무모한 도전을 시작하는 이야기다.

베를린 크리틱스 위크는 독일 영화 비평가 협회에서 주최하는 영화제로 2015년부터 시작됐다.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과 유사한 성격의 영화제로 매년 베를린 영화제와 동기간에 열린다.

매해 10여 편의 영화를 선정해 상영하며, 주로 유럽 국가들의 영화를 선정한다. 즉, 한국 영화가 초청된 것은 거장 임권택 감독의 <화장> 이후 두 번째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베를린 크리틱스 위크의 프로그래머 데니스 페터는 “영화 줄거리를 관통하며 나타나는 리듬감과 스타일의 탐색은, 영화적 언어의 탐구를 향한 주목할 만한 야망을 보여주는 감독 정혁기의 커리어에서도 특히 두드러진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판소리 복서>는 독일 현지 시각으로 2월 26일 수요일 오후 8시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로 상영 후 두 명의 비평가와 함께 토론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판소리 복서>를 연출한 정혁기 감독은 직접 영화제를 찾아 무대인사‧관객과의 대화 등 공식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