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03:00 (토)
‘소리꾼’ 명품 신스틸러 박철민 북치는 장단잽이로 완벽 변신
‘소리꾼’ 명품 신스틸러 박철민 북치는 장단잽이로 완벽 변신
  • 김소민 기자
  • 승인 2020.07.0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사진=리틀빅픽처스/제이오엔터테인먼트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로서 자리매김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소리꾼’ 의 배우 박철민이 ‘학규’(이봉근)의 유일한 조력자이자 영화 속 해학을 담당한 명품 신 스틸러 로 활약했다.

언론과 평단, 그리고 셀럽들의 강력한 추천을 받으며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의 배우 박철민이 이번엔 주인공의 든든한 조력자로서 활약한다. SBS[아무도 모른다], MBN[우아한 가], 연극[늘근도둑 이야기] 등 장르를 불문하고 연기에 대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그는 이번 작품 ‘소리꾼’에서도 뜨거운 열정을 선보였다. 장단잽이 고수 ‘대봉’ 역을 맡은 박철민은 작년 여름 내내 소리꾼 이봉근의 사무실에서 함께 북 장단을 배웠다. 촬영 현장에서 정통 고법 이수자인 조정래 감독의 북 치는 모습에 가끔 실의에 빠지기도 했지만, 오히려 자극을 받고 더 열심히 북을 쳤다는 후문이다.

‘대봉’을 연기하며 그의 이름 옆에 붙는 명품 배우라는 수식어는 이번에도 빛을 발한다. ‘학규’의 유랑에 바로 북을 챙겨 따라가고, 길 위에서 만난 광대패들 속에서는 투닥투닥 하지만 맏형으로서 힘을 다한다. 특히 클라이맥스에 도달했을 때조차 ‘학규’ 옆에서 그는 북을 치고 있다. 박철민은 “북을 치면서 했던 리액션 연기는 이봉근 배우의 소리를 들으면서 느꼈던 것이다.”라고 전하며 마지막 장면에 대한 뜨거운 감정을 전하기도 했다. 일고수 이명창이라는 말이 있듯, 배우 박철민이 연기한 고수라는 역할은 영화 속에서 단지 해학을 맡은 인물이 아니라 소리꾼과 함께 극을 이끌어가며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줄 예정이다. 이로써 형성된 광대패의 케미스트리로 하여금 지친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올여름, 지친 마음을 위로해 줄 음악과 가슴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독보적인 감동 드라마 ‘소리꾼’은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