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03:25 (토)
[속보]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 발견설 사실 아냐"
[속보]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 발견설 사실 아냐"
  • 박마틴 기자
  • 승인 2020.07.09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연락두절 돼 딸이 실종신고를 하며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일대를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으나 오후 7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일각에서는 박 시장이 '성균관대학교 와룡공원'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설도 돌았으나 경찰은 현재까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시가 현재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