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6 01:50 (일)
’빛나는’ 배리어프리버전 효성 제작후원 X 장건재 감독 연출 X 최유화 배우 화면해설
’빛나는’ 배리어프리버전 효성 제작후원 X 장건재 감독 연출 X 최유화 배우 화면해설
  • 김소민 기자
  • 승인 2020.07.1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나는' 포스터
'빛나는' 포스터

제70회 칸영화제 에큐메니컬상 수상작, 가와세 나오미 감독의 <빛나는>이 장건재 감독 연출, 최유화 배우 화면해설로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됐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화면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 한글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또한 화면해설과 한글자막을 통해 다문화 가정, 노인 및 어린이 등 모든 계층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이다.

이번에 제작된 영화 <빛나는>은 빛을 잃어가는 포토그래퍼 나카모리와 화면해설작가 미사코의 만남과 갈등, 그리고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가와세 나오미 감독의 섬세한 연출로 아름답게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화면해설로 영화를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를 고민하는 과정을 통해 영화의 본질적인 의미와, 모든 것을 잃고도 다시 살아가야하는 삶의 의미를 진지하게 묻고 있는 작품이다.

<빛나는> 화면해설 녹음 중인 장건재 감독, 최유화 배우

장건재 감독은 <목소리의 형태>,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한 바 있고, 최유화 배우는 <위 캔 두 댓!> 배리어프리버전 목소리 출연 및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식 사회 등 오랜 시간 배리어프리영화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장건재 감독은 “<빛나는>은 배리어프리영화 화면해설 작가가 주인공입니다. 이 영화는 무엇보다 배리어프리영화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그 과정을 살펴볼 수 있어서 의미가 있습니다. 그런 영화의 배리어프리버전도 궁금하지 않으신가요?”라며 “올해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최유화 배우님과 함께 기쁜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기대하고 감상하셔도 좋습니다.”라고 연출 소감을 전해왔다. 최유화 배우는 “좋은 영화를, 좋아하는 감독님과 함께 화면해설을 하게 되어서 뜻 깊었습니다. 또 좋은 결과물을 함께 나눌 수 있을 것 같아서 그 과정 속에서도 너무 행복했습니다. <빛나는>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처음 화면해설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빛나는> 배리어프리버전은 2017년부터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을 후원하고 있는 효성의 여섯 번째 후원작품이다. 장건재 감독 연출, 최유화 배우 화면해설로 완성된 <빛나는> 배리어프리버전은 공동체상영 및 야외상영, 공공상영 등을 통해 관람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