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일 개봉 ‘하워즈 엔드’ 로맨틱 클래식 메인 포스터 공개
9월 3일 개봉 ‘하워즈 엔드’ 로맨틱 클래식 메인 포스터 공개
  • 김소민 기자
  • 승인 2020.08.1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토미디어(주)

9월 3일 개봉을 확정한 클래식 로맨스 <하워즈 엔드>가 메인 포스터를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제임스 아이보리 특별전’(6월 25일~7월 1일)에서 한정 상영했던 <하워즈 엔드>가 제작 28년 만에 디지털 리마스터링 복원판으로 9월 3일에 개봉하여 관객들을 찾아온다. “아이보리 감독 연출작 중에 가장 우아하고 자신감이 넘치는 작품”(Newsweek)이라는 극찬을 받고 있는 <하워즈 엔드>는 <전망 좋은 방>과 <모리스>에 이어 머천트 아이보리 프로덕션이 20세기 영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E.M. 포스터의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한 영화로, 20세기 초 영국의 보수적인 사회에서 각기 다른 방식으로 사랑과 자아를 찾는 두 자매에 관한 이야기다. 이 작품은 문학적 소재를 스크린에 살려내는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제90회 아카데미 각색상을 수상했던 제임스 아이보리 감독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보다 30여 년 이전에 제작과 연출을 맡고, 영국을 대표하는 배우 엠마 톰슨, 헬레나 본햄 카터, 안소니 홉킨스, 바네사 레드그레이브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명성을 얻은 클래식 로맨스 걸작이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영화의 중심에 있는 슐레겔 자매 중 동생인 ‘헬렌’(헬레나 본햄 카터)이 운명적인 만남으로 사랑을 하게 되는 ‘레너드’(사무엘 웨스트)와의 로맨틱하면서도 절실한 모습을 담았다. 초록색 나무에 둘러싸인 보트 위에서 ‘헬렌’의 손에 입맞춤을 하는 ‘레너드’의 표정은 두 사람 사이에 일어날 스토리에 대한 흥미를 일으키게 한다. 포스터 상단에는 제65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엠마 톰슨), 각색상(루스 프라우어 자발라), 미술상(루치아나 아리기, 이안 휘태커)으로 3관왕을 달성하고, 제45회 칸영화제에서 제임스 아이보리 감독이 45주년 기념상을 수상했다는 화려한 수상 경력이 들어있다.

한편, 포스터에 삽입된 카피 ‘단지 연결하라…’는 원작을 쓴 작가 E.M.포스터가 소설 [하워즈 엔드] 헌사에 넣은 문구로, '하워즈 엔드'라는 저택을 통해 인물 사이에 끊어진 것을 치유하고 연결하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초가을 분위기의 브라운과 그린 컬러를 배경으로 고풍스러운 한글 타이틀 타이포그래피는 또한 영화의 클래식한 분위기를 잘 표현한다.

개봉 확정과 메인 포스터 공개로 예비 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하워즈 엔드>는 9월 3일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