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디지털교도소' 유포자 사죄문자 단독입수.."섣불리 행동했다"
[단독] '디지털교도소' 유포자 사죄문자 단독입수.."섣불리 행동했다"
  • 심현영 기자
  • 승인 2020.09.0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교도소 퍼나른 유포자,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
유포자 "사실 확인 없이 섣부른 행동 사죄"
피해자 "허위 사실로 받는 고통 심각, 죽고 싶은 심정"

[뉴스포인트 심현영 기자] 경찰이 디지털교도소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해당 사이트의 허위 내용을 그대로 믿고 포털사이트에 유포한 피의자 A씨가 경찰에 붙잡힌 사실이 드러났다.

A씨는 디지털교도소에 올라온 게시물을 사실로 믿고 무고한 피해자 B씨의 신상정보를 블로그 등에 퍼나르며 허위 정보 확산에 공조했다. 이에 피해자 B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지난달 11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서에서 범행 사실을 인정한 A씨는 B씨에게 수차례 사죄하며 선처를 구했다. A씨와 B씨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뉴스포인트가 단독 입수했다.

A씨는 “머리숙여 백배 사죄드린다. 합의금을 조정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디지털교도소 사이트 내용에 격분했다. (중략) 진실을 파악하지도 못하고 섣불리 행동한 것에 대해 너무나 크게 후회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로 인해 (B씨가) 입었을 충격과 고통이 이루 말 할 수 없이 크다는점 잘 알고 있다. 입이 열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지만 마음속 깊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B씨는 뉴스포인트와의 인터뷰에서 “A씨가 진심으로 사과해 합의했지만 같은 일이 발생하면 앞으로는 선처하지 않겠다”며 “허위 사실로 받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정말 죽고 싶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정보통신망법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는 7년 이상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선고받을 수 있다”며 “또 최초 유포가 아니더라도 유죄가 성립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