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08:10 (토)
2014년 영화개봉작 ‘해무’, 할리우드서 리메이크…봉준호 감독 제작 참여
2014년 영화개봉작 ‘해무’, 할리우드서 리메이크…봉준호 감독 제작 참여
  • 서유주 기자
  • 승인 2020.09.1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해무’ 포스터

[뉴스포인트 서유주 기자] 2014년 개봉한 한국영화 ‘해무’가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된다. 원작에서 제작을 담당했던 봉준호 감독이 다시 한 번 제작을 맡을 예정이다.

지난 9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리포트 등 외신에 따르면 영화 ‘더 가스맨’ ‘칼리브레’ 등을 연출한 맷 팔머 감독이 ‘해무’의 리메이크 작업에 들어갔다.

봉준호 감독과 ‘옥자’의 제작을 담당 했던 최두호, 김태완 프로듀서가 제작에 참여한다. 또한 영화 ‘컨테이전’ ‘헬프’ ‘그린북’ 등의 제작사인 파티시펀트 미디어의 제프 스콜, 아니카 매클라렌 등이 책임 프로듀서로 함께 한다.

‘해무’는 전진호에 몸을 싣고, 만선의 꿈을 안고서 출항한 여섯 명의 선원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해무 속 밀항자들을 실어 나르게 되면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배급사 NEW의 작품으로 ‘살인의 추억’ 각본을 쓴 심성보 감독과 봉준호 감독이 함께 작품을 썼다. 국내 누적 관객수는 147만5400여 명이었다.

맷 팔머 감독은 “현대 영화계에서 가장 특별하고 앞서있는 봉준호 감독과 주류 관객들에게 깊은 영감을 주고 사회적인 기여도가 있는 영화를 만들어 온 파티시펀트와 함께 작업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 / 사진 출처 = 나무위키
봉준호 감독 / 사진 출처 = 나무위키

봉준호 감독은 “파티시펀트는 우리 시대의 리얼리티를 탐구하는 영화들을 만들었고, 맷 팔머 감독은 자신의 범죄 스릴러 영화 ‘칼리브레’에서 사람들을 극한 상황에 몰아넣어 인간의 진정한 본성을 보여줬다”며 “새로 태어난 ‘해무’를 통해 이 팀과 협업할 수 있다는 기대감과 흥분이 매우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파티시펀트 미디어는 2004년에 설립돼 그간 100편이 넘는 영화를 제작했다. 그중 73편이 아카데미상 후보에 지명됐고, 18편이 수상했다. 이 중엔 작품상을 받은 ‘그린북’(Green Book·2018년), ‘스포트라이트’(Spotlight·2015년)도 있다. 할리우드 내 영향력이 크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