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의 최악의 해프닝 ‘언힌지드’ 속 캐릭터 포스터 공개
도로 위의 최악의 해프닝 ‘언힌지드’ 속 캐릭터 포스터 공개
  • 김소민 기자
  • 승인 2020.09.1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리픽쳐스/ ㈜영화특별시SMC

좋지 않은 하루를 보낸 그들은 도로 위에서 맞닥뜨리지 않았어야 했다. 경적으로 분노가 폭발한 낯선 남자, 그리고 그에게 잘 못 걸린 또다른 운전자의 ‘힘든 하루’의 순간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한다.

영화 <언힌지드>는 크게 울린 경적 때문에 분노가 폭발한 남자, 그에게 잘못 걸린 운전자가 최악의 보복운전을 당하는 도로 위 현실테러 스릴러다. 

“Bad day for Him & Her”이란 이름으로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극 중 ‘낯선 남자’(러셀 크로우)와 “레이첼”(카렌 피스토리우스)의 긴장감 넘치는 순간을 고스란히 담아낸 포스터이다. 메인 포스터에서부터 ‘강렬한 눈빛’과 ‘압도적 존재감’으로 관객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던 러셀 크로우의 포스는 이번 포스터에서도 말 그대로 장난 아니다. “힘든 하루가 뭔지 알려 줄게”란 카피는 정말 그와는 마주치고 싶지 않을 정도로 공포감을 자아내며 극 중 캐릭터가 행할 ‘보복운전’이 살벌한 것임을 예감케 한다.

㈜누리픽쳐스/ ㈜영화특별시SMC

한편, 꽉 막힌 도로 위에서 앞차를 향해 세게 경적을 울렸던 운전자 ‘레이첼’ 캐릭터 포스터는 두렵고 불안한 감정이 그대로 묻어나 또다른 긴장감을 자아낸다. 단순한 신경전이 이토록 큰 위협을 불러오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한 ‘레이첼’. 핸드폰을 든 채 허공을 바라보는 불안정한 시선과 이마 위 맺힌 땀은 그녀가 얼마나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는지 보여준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레이첼’ 역을 꿰찬 카렌 피스토리우스를 향해 감독과 러셀 크로우가 극찬한 이유를 관객 역시 이 한 장의 포스터를 통해서도 느낄 수 있다.

과연 둘 중 최악의 하루를 보내는 이는 누가 될지 관객들의 흥미를 한껏 자극하는 “Bad day for Him & Her” 포스터는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기대를 더욱 고조시킬 전망이다. 영화 <언힌지드>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