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09:35 (월)
KB손해보험,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 오픈
KB손해보험,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 오픈
  • 김용호 기자
  • 승인 2020.10.1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손해보험이 출시한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

[뉴스포인트 김용호 기자]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자사 온라인 채널인 KB손해보험다이렉트를 통해 보험개발원, 손해보험협회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활용해 소상공인 사업장이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할 배상책임보험을 쉽게 안내하고 간편하게 가입도 가능한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을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KB손해보험다이렉트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은 API를 활용해 주소, 업종, 상호 입력만으로 사업장이 가입해야 할 ‘다중이용업소 화재배상책임보험’과 ‘재난배상책임보험’에 대해 가입대상 여부 안내와 보험료 산출이 가능하도록 하고 가입절차를 대폭 간소화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

사업장 의무보험 가입대상은 의무가입 일련번호가 부여된 시설로 미가입 시 과태료가 최대 300만원까지 부과됨에도 소상공인들의 경우 어떤 의무보험을 가입해야 하는지 알기 어려운 불편함이 있었다. 예를 들어 1층 음식점은 ‘재난배상책임보험’을 그 이외 층의 음식점은 ‘다중이용업소화재배상책임보험’을 가입해야 하는데 소상공인들은 이를 구분하기 어려웠다.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고 의무가입 불이행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에 출시한 KB손해보험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을 통해 음식점,노래연습장, PC방 등 총 34개 업종의 소상공인들이 의무보험 일련번호를 모르더라도 가입대상 여부와 가입해야 하는 보험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을 통해 고객이 가입하고자 하는 사업장의 형태에 맞는 필수적인 보장내용과 보장금액으로 보험료가 산출되고 간편하게 가입이 가능해졌다.

KB손해보험다이렉트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이 보장하는 내용은 화재사고로 사업자가 부담해야 할 배상책임으로서 손님이 다친 경우 1인당 1억5000만원 한도로 피해 인원수에 관계없이 보상하며 이웃 점포에 옮겨붙은 경우 1사고당 10억원 한도로 보상한다.

KB손해보험은 이번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은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고객 입장에서 더욱 편리하고 손쉽게 보험서비스를 경험하도록 한 혁신적인 서비스의 하나라며 앞으로 KB손해보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 중심의 혁신적인 디지털 플랫폼 구축에 더욱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B손해보험은 2019년 7월 공공기관 오픈API 기술을 활용해 건물 주소만으로 보험료 산출이 가능한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을 출시했으며 2020년 8월에는 금융위원회‘금융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은 ‘기업성보험 온라인 간편가입시스템’을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에 적용한 바 있다. 또한 8월 출시한 ‘모바일 간편아파트 화재보험’에 이어 이번에는‘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에도 API를 도입, 간편하게 보험가입을 가능하게 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