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06:35 (토)
선 넘은 정배우..로건 "몸캠피싱 존재 자체 몰랐다"
선 넘은 정배우..로건 "몸캠피싱 존재 자체 몰랐다"
  • 김태규 기자
  • 승인 2020.10.1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배우 유튜브)

경찰이 최근 '가짜사나이2' 출연자를 고발해 온 유튜버 정배우(정용재)가 몸캠피싱 사진을 생방송 중 유출한 사건과 관련해 내사에 나섰다.

정배우는 유튜브 '가짜사나이2'에 출연한 UDT/SEAL(해군 특수전전단) 출신 교관 로건의 몸캠 피싱 사진을 유출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몸캠피싱이란 랜덤채팅 앱을 통해 남성들이 영상통화 과정에서 성적 이미지와 영상을 공유하다 협박으로 이어지는 사이버상 범죄다.

논란이 커지자 정배우는 15일 유튜브 채널에서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정씨는 “원래 피해자를 인터뷰하고 도와드리는 취지의 채널이었는데 어느새 이상해지고 괴물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한편 출연자 로건은 이날 오후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해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유산 조짐을 보일정도로 고통받고 있다"며 "본인의 이득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하기에 정배우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는 ‘몸캠’ 영상의 존재 자체를 몰랐으며, 이 영상은 저의 동의 없이 촬영된 영상”이라며 “정배우는 이러한 영상을 입수해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하여 저의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