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2 17:41 (금)
[개봉확정]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
[개봉확정]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
  • 박건영 기자
  • 승인 2019.02.1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 나레이션 녹음 참여한 추상미 감독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는 시한부 선고를 받았음에 불구하고 30여 년 동안 이어진 의료 봉사로 ‘필리핀의 한국인 슈바이처’라 불린 故 박누가 선교사의 삶을 담은 휴먼 다큐멘터리다.

이 영화는 지난해 8월 별세한 박누가 선교사를 기리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로, 2012년 11월 KBS1 [인간극장]을 통해 故 박누가 선교사의 삶을 전했던 임준현 감독이 방송에서 못다 한 이야기와 그를 기억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故 박누가 선교사는 췌장암과 두 번의 위암 수술, 당뇨 등 병마와 싸우며 시한부를 선고받은 직후까지 30년 가까이 의료 봉사를 해왔다.

또 추상미 감독이 영화의 나레이션 녹음에 참여했다. 추상미 감독은 장편 다큐멘터리 <폴란드로 간 아이들>에서 한국전쟁 고아들의 실화를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따뜻하게 그려냈다. 아울러 추상미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 전북인권영화제 초청은 김대중노벨평화영화상을 받았다.

추상미 감독은 “소유하는 삶이 성공이라 여겨지는 현대 사회에 허를 찌르는 영화였다”고 전했다.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는 오는 4월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