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2:05 (목)
[칼럼] 봄나들이 방해하는 요실금, 제때 치료받아야 해
[칼럼] 봄나들이 방해하는 요실금, 제때 치료받아야 해
  • 김태규 기자로앤산부인과 인천점 유석동 원장
  • 승인 2019.03.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앤산부인과 인천점 유석동 원장
로앤산부인과 인천점 유석동 원장

여기저기 개화 소식이 들려오고 있지만 봄나들이를 망설이는 여성들이 있다.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소변이 새어 나오거나 화장실에 자주 가고 싶어지는 요실금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다. 이러한 여성요실금은 노화의 증거라 여겨 숨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적극적으로 제때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요실금의 주요 발생 원인은 노화나 임신 및 출산으로 인한 골반 근육 약화이다. 방광과 요도를 받쳐주던 골반 근육이 약해지면서 요도 괄약근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가벼운 운동이나 재채기 등으로 조금만 복압이 증가해도 소변이 누출된다. 이처럼 요실금 증상은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것뿐만 아니라 방치할수록 우울증과 같은 심리적 문제와 방광염, 신장염, 골반 주위 통증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반대로 초기에 요실금치료를 시행한다면 케겔운동과 같은 비수술적 치료방법으로도 충분히 개선 가능하다. 증상이 심할 경우 요실금수술이 필요하지만 최근 개원가에서 시행되는 수술은 요도를 압박하지 않으면서 인조 테이프를 걸어주는 방법으로, 수술 시간이 비교적 짧고 실이 복부를 관통하지 않기 때문에 흉터 걱정도 덜 수 있다.

다만, 경험이 부족한 의료진이 집도할 경우 수술 부위에 통증, 부종, 잔뇨감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숙련도가 높은 의료진에게 치료받아야 한다.

로최근에는 젊은 연령층의 여성들에게도 요실금 발생률이 늘고 있다. 부끄럽다는 이유로 감추기보단 적극적으로 치료받아 자신감 하락과 합병증 발생을 방지해야 한다.

글 : 로앤산부인과 인천점 유석동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