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10:00 (토)
재발률 높은 질염, 제때 적절한 치료 해야
재발률 높은 질염, 제때 적절한 치료 해야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8.10.0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Point = 이호준 기자] 습한 환경에서 발생 빈도가 높은 질염은 질 내 산도의 균형이 깨지면서 나타나는 염증이다. 이 증상은 여성들의 감기라고 불릴 만큼 흔하게 나타난다. 한 번 걸리면 재발하기 쉬운 질환인 만큼 발견 이후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질염에 걸릴 경우 냉의 분비가 증가한다. 냉이 많이 나오는 이유는 면역력 저하 시 질 점막의 탈락 세포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단순히 양의 증가뿐 아니라 노란색 냉, 질가려움증, 생선비린내와 같은 악취, 외음부 따가움 등의 증상들도 함께 동반된다.

질염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골반염, 방광염, 자궁내막염, 골반 유착 등 각종 합병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 더욱 복잡한 치료를 받아야 하므로 초기에 미리 발전 가능성을 낮춰야 한다.

로앤산부인과 의정부점 이경 원장
로앤산부인과 의정부점 이경 원장

로앤산부인과 의정부점 이경 원장은 뉴스포인트와의 인터뷰에서 “질염을 자가 치료 하는 경우 일시적으로 냉의 양을 줄일 수는 있지만 질 내에 증식하는 세균을 제거하기는 어렵다”며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산부인과에서 전문의와 상담 후 자신에게 알맞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