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10:00 (토)
콘텐츠판다,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필름마켓 ‘크로스미디어 체험부스’ 운영
콘텐츠판다,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필름마켓 ‘크로스미디어 체험부스’ 운영
  • 임태균 기자
  • 승인 2018.10.07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인트 = 임태균 기자] 콘텐츠미디어그룹 NEW의 글로벌 판권유통 사업부 콘텐츠판다가 오는 9일까지 진행되는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필름마켓에서 좀비액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부산행> VR을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한국영화가 VR과 만나 크로스미디어 콘텐츠로 재탄생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행 VR 공식 이미지
부산행 VR 공식 이미지

영화 <부산행> 신드롬, VR로 이어간다

영화와 VR의 크로스미디어 콘텐츠로 주목 받고 있는 <부산행> VR은 콘텐츠판다가 싱가포르의 특수효과영상 제작사 비비드쓰리(VIVID THREE)와 ‘VR투어쇼’에 대한 글로벌 판권계약을 체결하면서 성사됐다.

다양한 감각구조를 활용해 실제 열차에 탑승한 것처럼 생생한 체험을 제공할 <부산행>VR은 총 3개의 ZONE으로 구성되어 있다. ZONE 1은 좀비가 나타나기 시작한 부산역 내부, ZONE 2는 좀비와 함께 탑승한 기차, ZONE 3는 야구배트를 비롯한 기어를 착용하고 좀비와 액션을 펼칠 수 있는 게임존이다. 이번 아시안필름마켓 콘텐츠판다 부스에서는 ZONE 2 단계 중 극강의 속도감과 몰입감을 즐길 수 있는 9D VR 롤러코스터 라이드의 데모버전을 체험할 수 있다.

<창궐> 개봉 전, 게임과 웹툰으로 먼저 만나다

콘텐츠판다 부스에는 <부산행>VR뿐만 아니라 올 10월 25일 국내 개봉을 시작으로 전 세계 4대륙 19개국 해외 동시기 개봉 예정인 야귀액션 블록버스터 <창궐>의 크로스미디어 콘텐츠도 선공개 된다. 영화 속 타격감 넘치는 액션을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게임을 시연하고 영화 시나리오를 집필한 황조윤 작가가 새롭게 쓴 스토리의 웹툰을 확인할 수 있는 체험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국제영화제 기간 중 열리는 마켓은 일반적으로 영화 판매와 구매를 위한 미팅 위주로 운영된다. NEW와 콘텐츠판다는 전 세계 영화관계자 및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세일즈 업무뿐만 아니라 영화와 VR, 게임, 웹툰 등이 융합된 크로스미디어를 먼저 체험해 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함으로써 새로운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콘텐츠판다 김재민 대표는 “크로스미디어 콘텐츠로 재탄생한 <부산행>과 <창궐>은 영화가 지닌 부가가치를 극대화한 성공적인 글로벌 OSMU 사례가 될 것”이라며 “콘텐츠 파워를 지닌 국내외 어떤 파트너와도 융합할 수 있는 유연함을 바탕으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