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20:00 (화)
[칼럼] 봄나들이가 두려운 요실금... '요실금수술' 통해 적합한 치료 시행해야
[칼럼] 봄나들이가 두려운 요실금... '요실금수술' 통해 적합한 치료 시행해야
  • 로앤산부인과 강남점 송성욱 원장
  • 승인 2019.04.1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앤산부인과 강남점 송성욱 원장
로앤산부인과 강남점 송성욱 원장

개화가 시작되면서 봄나들이 가 한창인 요즘, 쉽게 외출을 하기 조심스러운 이들이 있다. 바로 여성요실금을 앓고 있는 중년 여성들이다. 요실금원인은 스트레스, 카페인, 담배, 술 등 매우 다양하지만 대표적인 것은 바로 임신과 출산이다.

여성의 골반 근육은 출산 과정을 거치며 이완 증상을 겪는다. 이때 방광을 감싸고 있는 골반근육이 늘어나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유출되는 요실금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외출을 하게 되면 언제 어디서 실수를 할지 몰라 결국은 외출 자체를 꺼려 하는 상황이 오기도 한다.

요실금을 방치할 경우 방광염이나 신장 질환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으며, 자신감이 하락하고 대인기피증으로까지 이어져 심리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요실금은 적절한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질 경우 충분히 회복이 가능하다. 따라서 산부인과 내원을 통해 검사를 받아 본인에게 맞는 치료방법으로 개선을 해주는 것이 좋다.

요실금치료에는 약물치료, 전기자극 치료, 행동요법 등이 있다. 하지만 이 치료법으로 해결되지 않거나 증상이 재발한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최근 개원가에서는 인조 테이프로 요도 아래에 지지물을 만들어주어 영구적으로 요실금을 치료할 수 있는 '미니슬링' 수술법이 시행되고 있다. 이 요실금수술은 출혈과 통증이 적고, 흉터가 보이지 않으며 15분 내외의 수술 시간과 빠른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해 많은 여성들이 주목하고 있는 치료방법이다.

경험이 부족한 의료진이 수술을 집도할 경우 수술 부위가 붓거나 통증, 부종, 잔뇨감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요실금수술에 대한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에게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글 : 로앤산부인과 강남점 송성욱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