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0 16:09 (토)
요실금수술 출산 경험 있는 사람만 받는다?…미혼 여성들도 안심할 수 없어
요실금수술 출산 경험 있는 사람만 받는다?…미혼 여성들도 안심할 수 없어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8.10.1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Point = 이호준 기자] 여성의 질 근육은 출산 과정에서 늘어나는데, 이때 요도 근육과 골반 근육도 함께 늘어난다. 방광을 받쳐주는 두 근육이 지나치게 늘어나면 작은 압력에도 쉽게 소변을 유출하게 된다. 이런 증상을 흔히 ‘요실금’이라고 부르는데 국내 중년 여성 대다수가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들이 자주 걸리는 증상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미혼 여성들은 요실금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그러나 미혼 여성들 역시 체중 증가, 잘못된 생활습관에 의한 질 이완 등을 이유로 요실금에 걸릴 수 있으니 안심할 수 없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으로 요실금치료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기침이나 재채기 등 복압에 힘이 가해질 때 소변이 새어나올 정도로 증상이 심하다면 수술적인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다.

최근 개원가에서는 요실금 증상을 호소하는 여성들에 대해 개복 없이 이뤄지는 요실금수술이 시행되고 있다. 흉터나 통증, 부작용이 거의 없는 수술이기 때문에 미혼 여성들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로앤산부인과 인천점 유석동 원장
로앤산부인과 인천점 유석동 원장

로앤산부인과 인천점 유석동 원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증상의 차이, 개인의 몸 상태에 따라 요실금증상치료 방법은 다양하다”며 “때문에 요실금수술은 병원을 알아볼 때 수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