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8:10 (목)
[칼럼] 나들이철 척추통증ㆍ허리디스크 주의, 치료시점 중요해
[칼럼] 나들이철 척추통증ㆍ허리디스크 주의, 치료시점 중요해
  • 올바로병원 권용신 대표원장
  • 승인 2019.05.0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바로병원 권용신 대표원장
올바로병원 권용신 대표원장

기온이 높아지면서 본격적인 나들이에 나선 이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갑자기 활동량이 증가하면 신체가 부담을 느끼면서 허리부상과 같은 신체적 무리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추운 날씨로 인해 활동량이 줄게 되면 우리 몸의 근육과 척추, 인대는 자연스럽게 수축되기 마련이다. 그런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활동량을 늘리면 단순한 근육통을 넘어 척추의 신경에까지 자극을 주는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위험도 간과할 수 없다.

우리 몸에서 디스크는 신체에 가해지는 충격이나 압력을 그대로 받아드리지 않도록 완화해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강한 충격으로 원래 위치에서 벗어나게 되면 각종 염증과 통증을 유발하게 되어 치료가 불가피해진다. 또한 척추관협착증은 주로 노화로 인해 척추관이 좁아지고 신경이 압박되면서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갑작스러운 신체 활동 증가 또는 허리부상으로 척추통증이 느껴진다면 바로 안정을 취하는 것이 우선이다. 이러한 조치에도 통증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척추관협착증, 허리디스크 등을 의심하고 내원 후 약물치료, 물리치료, 도수치료 등의 보존적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다. 대부분의 척추 관련 질환은 초기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않게 되면 만성 또는 중증으로 악화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도수치료나 체외충격파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가 대중화되면서 통증이 느껴질 경우 초기에 병원을 찾아 큰 병을 예방하고, 디스크과 같은 척추질환 건강을 지키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환자들에게 만족도가 높은 치료 방법 중 하나인 도수치료는 손을 이용해 척추와 관절 부위를 비롯하여 근육, 연부조직을 정상적인 상태로 회복하는데 도움을 주는 방법이다. 뿐만 아니라 치료 후 일상생활도 바로 가능하여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적합한 치료법이라고 할 수 있다.

허리디스크 환자들은 수술에 대한 두려움으로 병원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있지만 실제로 수술이 필요할 정도로 심각한 환자들의 비중은 적은 편이다.

오히려 치료를 미루다가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빠른 대응이 중요하다. 척추질환과 같은 통증치료를 위해서는 단계적 접근이 필요하며, 운동 및 도수치료, 주사치료와 같은 비수술 치료를 먼저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척추 질환은 방치할 경우 통증도 심해지고, 치료기간도 더욱 길어지기 때문에 조기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치료 후에도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주기적인 스트레칭을 통해 척추가 받는 부담을 줄여주어 허리디스크 재발을 방지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 : 올바로병원 권용신 대표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