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산사태 취약지역 안전대진단 현장점검

URL복사

김성명 부군수, 28일 봉동읍 장구리 산사태 취약지역 안전점감 추진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완주군이 지난 8월 하순부터 민관 합동으로 주민생활과 밀접한 시설과 주요 기반시설 등을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8일 완주군에 따르면 김성명 완주군 부군수는 봉동읍 장구리의 산사태 취약지역 국가안전대진단 안전점검 현장을 찾아 전문가 등과 함께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전라북도 조봉업 행정부지사와 함께하는 자리로, 올해 완주군의 국가안전대진단 추진상황 점검과 산사태 취약지역의 주요 위험요인인 땅밀림 등에 대해 현장행정을 진행했다.


땅밀림은 토층 내 점토층이 위치하거나 상승된 지하수의의 영향으로 토층 전체가 천천히 이동하는 현상으로, 산사태 취약지역인 봉동읍 장구리 지역은 24억 원의 재해 대책비를 확보하여 보강공사를 추진 중에 있다.


김 부군수는 이날 “산사태 취약지역의 보강공사를 신속하게 마무리하며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재해예방에 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완주군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32좋에 따라 지난 8월 23일부터 최근 사고발생 시설과 노후시설, 캠핑장 등 안전 사각 우려시설들의 합동점검을 하고 있으며, 다중이용시설과 가정 내 자율안전점검, 안전신문고를 통한 안전위험요소 신고 등을 병행 추진해 오고 있다.


한편 국가안전대진단은 2014년 세월호 침몰 사고를 계기로 이듬해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지자체와 민간전문가 등이 함께 주민생활과 밀접한 시설, 주요 기반시설 등을 일제히 점검해 안전위험 요소를 제거하거나 최소화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