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시, 외국인 근로자 등 코로나19 선제검사 권고

URL복사

시, 30일 0시부터 외국인 근로자와 고용 사업주 등 코로나19 선제검사 권고 고시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최근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주시가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코로나19 선제검사를 권고했다.


시는 30일 0시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외국인 근로자와 외국인을 고용하는 사업주, 직업소개소 운영주, 외국인 근로자 거주시설 관리자 등에 대해 코로나19 선제검사를 권고하는 내용을 고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24일 4명, 25일 10명, 26일 6명 등 추석 연휴 이후에만 외국인 확진자가 20명(전체의 25.9%)이 발생함에 따라 선제적 예방조치를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외국인 근로자 등 대상자들은 화산·덕진선별진료소, 종합경기장 임시선별진료소 중 한 곳을 찾아 선제검사를 받으면 된다. 화산선별진료소의 경우 평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덕진선별진료소와 종합경기장 임시선별진료소는 평일과 주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백신접종을 완료한 외국인 근로자는 제외되며, 검사비는 무료다.


미등록 외국인의 경우 비자 확인 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검사과정에서 확보된 자료는 방역목적으로만 활용된다.


시는 외국인을 고용하는 산업단지 내 공장, 건설 현장, 농장 사업주나 직업소개소 사업주 등에게 선제검사 권고 고시문을 방문·우편 발송해 외국인 근로자가 빠짐없이 진단검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응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추석연휴 이후 델타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내·외국인의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상황”이라며 “외국인을 고용하는 사업주 등 관련자께서는 외국인 근로자를 통한 확진자 증가 차단에 적극 협조해주시고 아울러 시민의 안전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