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2021 한-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 세미나 개최

URL복사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교육 대응과 코로나 이후 미래교육

 

뉴스포인트 이은민 기자 | 교육부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국제교육협력원(이사장 박동선)과 공동으로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교육 대응과 코로나 이후 시대 미래교육’을 주제로 ‘2021 한-OECD 국제 세미나’를 9월 29일에 개최했다.


이번 발표회(세미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정책 현황을 공유하고 코로나 이후 교육의 역할과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한 장으로 마련되었으며, 국내외 교육 분야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하여 진행되었다.


발표회(세미나)는 기조 발표를 시작으로 3개 분과(세션)로 나누어 진행되었으며, 각각 코로나19와 교육회복, 미래 인재 양성, 포용력 있는 교육에 대하여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기조 발표를 맡은 슐라이허(Dr. Andreas Schleicher)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교육국장은 ‘코로나19의 영향과 교육 회복을 위한 교훈’을 주제로 대면 수업 축소, 교육 받을 기회의 제약 등 코로나19가 교육 분야에 미친 영향을 설명하고, 코로나 이후 시대에 교육이 나아가야 할 교육 회복 방향에 대해 강연했다.


기조 발표에 이어 본 발표회(세미나)는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힘, 교육 지속성과 회복탄력성’(1분과)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정책 방향’(2분과), ‘모든 아동, 청소년을 포용하는 교육‘(3분과) 순으로 진행되었다.


첫 번째 분과에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교육정책전망팀의 피게로아(Dr. Diana Toledo Figueroa) 박사가 교육의 회복탄력성과 적응력 있는 교육 정책 수립의 방안에 대해 제언하였고,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 강혜영 교장이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교육 복귀에 대해 싱가포르 등 주요국의 사례를 소개했다.


한국교육개발원 이쌍철 초·중등교육연구본부장은 앞의 토론 내용을 바탕으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과 교육의 일상 회복에 대해 논했다.


두 번째 분과에서는 4차 산업 혁명과 코로나 이후 시대를 맞이하여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정책 수립의 방향을 주제로 박광국 가톨릭대 교수가 사회·경제·환경적 변화를 중심으로 미래 교육과정에 대한 정책 여건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정책의 방향을 제시했다.


하연섭 연세대 교수는 우리나라 인적자본 투자 및 개발 정책 현황을 토대로 한국의 범부처 인재양성 정책 및 방향을 제안했다.


세 번째 분과에서는 모든 아동, 청소년을 포용하는 교육을 주제로 대구대 김민희 교수가 ‘모든 아동을 위한 사회적 돌봄 체제 구축’ 필요성을 논하였고, 레고 재단의 톰센(Dr. Bo Stjerne Thomsen) 부이사장은 아동 및 청소년의 전인적 성장 방안으로 놀이를 통한 교육을 제안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개회사에서 “코로나 이후 시대의 교육 회복은 전 세계의 화두로, 오늘 발표회(세미나)에서 코로나 이후 시대 교육 회복을 위해 필요한 교육적 조치들에 대한 의미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하며, 향후 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