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강득구 의원, 민사, 상산, 외대부고 2021년 신입생 76.7%는 서울·경기

URL복사

강득구 의원과 '사걱세' 공동 발표, "불평등 대물림 구조 여실, 근본적 해결책 모색해야"

 

뉴스포인트 최정아 기자 | 민사고, 상산고, 외대부고의 2021학년도 신입생 10명 중 7~8명(3개교 신입생 878명 중 673명, 76.7%)은 서울·경기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국회 교육위, 안양만안)과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25일 '2021학년도 전국단위 자사고 입학생의 출신중학교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외대부고가 91.9%(359명 중 330명)로 서울·경기 편중이 가장 심했고, 민사고 76.5%(149명 중 114명), 상산고 61.9%(370명 중 229명) 순이었다.


또한 경기 지역에서 전국단위 자사고에 입학한 학생의 63.6%가 4개 사교육 과열지구(용인, 성남, 고양, 수원) 출신이었으며, 서울은 58.3%가 3개 사교육과열지구(강남, 양천, 송파) 및 국제중이 위치한 2개구(강북, 광진)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사고의 경우 소재 지역인 강원도 출신은 단 5명에 불과했지만, 서울·경기 출신은 126명에 달했다. 상산고도 소재 지역인 전북 출신보다 서울·경기 출신이 2.9배 많았다.


강득구 의원은 "전국단위 자사고의 수도권 및 사교육과열지구 쏠림현상은 경제력과 거주지역이라는 부모의 배경이 대물림되는 교육 불평등 구조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작년 말 정부가 발표한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이 차질 없이 추진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득구 의원은 "국회는 부모의 불평등이 교육을 통해 대물림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해결책을 끊임없이 모색해야 할 것"이라며 "정기적인 교육불평등 지표·지수 실태조사 및 발표, 그리고 교육불평등 해소를 위한 5년 단위 기본계획 수립 등을 내용으로 하는 '교육 불평등 해소법안'이 빠른 시일 내에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