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겨울철 축사, 적절한 환기·보온 관리 신경 써야

URL복사

호흡기 질환 예방 ‧ 생산성 유지에 필수…화재‧폭설 대비도 철저히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농촌진흥청은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는 12월, 축사 내 환기‧보온 관리와 화재 및 폭설에 대비해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속된 추위로 가축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겨울철에는 축사 내 적정 온·습도 관리가 중요하다. 또한 한파와 폭설 위험이 항상 존재하고, 축사 화재 발생 빈도도 높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가축은 기온이 낮아지면 체온 유지를 위해 사료섭취량은 늘지만, 사료 효율이 낮아 몸무게는 오히려 줄어든다. 또한 밀폐된 환경에서는 축사 내 유해가스가 발생하고, 습도가 높아져 호흡기 질병에 걸리기 쉽다.


개방형 한우‧젖소 사육시설은 강한 바람과 추위가 예보되면 윈치커튼을 내려 소가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무창형 돼지‧닭 사육시설은 입기구의 틈새를 좁게 해 들어오는 공기 속도를 높여주고 각도를 조절해 차가운 공기가 시설 상층부의 따뜻한 공기와 뒤섞일 수 있도록 한다. 축종별 저온기 권장 최소 환기량을 참고해 보온성은 유지하면서 새로운 공기가 공급되도록 관리한다.


겨울철에는 전열 기구 사용이 많고 누전이나 합선 위험이 높은 만큼 화재 예방을 위한 사전 점검도 필요하다. 최근 3년간 국내 축사 화재 발생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됐다.


전선 주변에 먼지 등 가연물이 있으면 작은 불꽃(스파크)도 순식간에 옮겨 붙을 수 있기 때문에 전기기구 주변 먼지나 거미줄은 주기적으로 제거한다.


누전 차단기를 점검해 작동 상태가 좋지 않으면 바꿔준다. 보온등과 온풍기는 정해진 규격과 용량에 맞게 사용하며, 용량이 큰 전열 기구는 동시에 사용하지 않는다.


폭설 예보가 있을 경우 1주일 정도의 비상 사료나 연료를 비축해 대비한다. 오래되거나 낡은 축사는 폭설에 파손되지 않도록 내부 중간에 지붕 버팀목을 미리 설치해 둔다.


산란계를 키우는 무지개농장 한만혁(충청북도 충주시)대표는 “축사 내 틈새 바람을 꼼꼼히 막고 적절하게 환기되도록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범영 원장은 “축종별 시설 형태에 맞춘 온도 관리와 환기로 가축 호흡기 질병을 예방하고 생산성을 유지토록 해야 한다.”라며 “화재와 폭설 등 겨울철 발생하기 쉬운 위험을 사전에 대비하는 자세도 필요하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