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치과 공포로 임플란트 미루고 있다면, '수면 임플란트'로 편안한 치료 가능

URL복사

 

갑작스러운 사고로 영구치를 잃어 잇몸 절개 후 인공치근을 심어야 한다는 임플란트 수술 과정에 치과 치료에 대한 공포와 통증에 대한 두려움을 느껴 치료를 미루는 경우를 종종 찾아볼 수 있다. 문제는 이렇게 치과 내원을 차일피일 미루게 되면 치료의 적기를 놓쳐 잇몸이 내려앉는 등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렇듯 치료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경우에는 ‘수면 임플란트’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의식하진정요법이라고 불리는 수면 임플란트는 전신 마취가 아닌 수면 마취를 사용해 임플란트 수술을 진행하는 방법으로, 얕은 의식이 있는 가수면 상태에서 수술을 진행하여 통증과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가수면 상태에서 수술이 진행되므로 환자 자가 호흡이 가능하고 의식이 남아 있어 간단한 대화가 가능해 보다 안전한 수술이 가능하다. 다만 대화를 하는 것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마취에서 깨어나면 기억하지 못하는 것이 보통이다. 통증은 물론 자고 일어나면 수술이 끝난다는 장점으로 인해 심리적인 장벽도 낮출 수 있다.

다만 수면 임플란트는 담당 의사의 숙련도가 더욱 중요하다. 특히 마취과 전문의가 수술 전 과정에 참여하는지의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수면치료 자격을 보유한 의료진이 수술 동안 상주하여 환자의 호흡, 맥박, 혈압, 체온 등의 바이탈을 체크해 위급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치과에서 진행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치과가 갖추고 있는 장비 역시 확인의 대상이다. 호흡 보조 장치, 산소통과 같은 수면 장치 장비부터 수면 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첨단 디지털 장비를 갖추고 있는지, 환자 맞춤형 개별 유도 장치가 사용되는지의 여부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수면 임플란트는 통증, 부작용 경감에 있어 매우 효과적인 치료법이나, 진단부터 수술까지 여러 주의 사항을 요한다. 고혈압, 당뇨 등의 전신질환이 있거나 복용하는 약물이 있을 경우 반드시 담당의사에게 알려 적절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

도움말 : 강서 서울원탑치과 김근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