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하이푸 시술, 자궁근종 위치 및 크기 고려한 세심한 치료 필요

URL복사

 

생리통은 여성의 50% 이상이 경험한 적 있을 정도로 흔한 증상 중 하나다. 하지만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생리통을 겪는다고 해서 쉽게 넘어가서는 안된다. 통증이 점차 심해지고 생리양이 과하게 나오게 된다면 '자궁근종'의 전조증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자궁벽을 이루는 평활근에 생기는 양성종양이다. 35세 이상의 여성 중 약 20%가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확한 발명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호르몬, 스트레스, 유전적인 요인 등 다양한 원인으로 거론됐을 정도로 나이를 불문하고 누구에게나 발병할 수 있다.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을 경우에는 치료하지 않아도 건강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 50대에 폐경이 된 후에는 근종의 크기가 변화 없이 유지되거나 작아지는 경우가 있으나, 근종이 자라거나 개수가 증가해 질병 정도가 심해지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어 정기 검진 및 추적 관찰을 통해 제때 치료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자궁근종 치료에 대한 편견으로 가임기, 미혼 혹은 출산 예정인 여성들이 근종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극심한 생리통과 생리과다, 부정출혈 등의 전조증상을 보이는데도 치료를 받지 않거나 진통제 정도만 복용하다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상당하다.

치료 시기가 늦어질수록 근종이 많이 진행돼 자궁을 보전할 수 있는 확률이 더욱 낮아지고, 환자들은 상대적으로 불리한 치료결과를 낳을 수 있다. 여성 건강 측면에서 삶의 질을 높이고 임신 능력을 보존하기 위해선 근종을 적기에 발견한 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외과적인 수술 없이도 자궁근종을 치료하는데 도움을 주는 하이푸 시술이 주목받고 있다. 이는 고강도의 초음파 에너지를 체외에서 조사해 병변만을 없애는 방식으로 진행돼 마취와 절개가 필요 없는 대표적인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꼽힌다.

시술 전에는 환자 개인마다 다른 근종 위치 및 크기 등을 꼼꼼하게 사전평가하여 3차원적 구획을 면밀히 체크해야 한다. 이를 위해선 자궁근종 하이푸에 대한 경험과 지식이 있는 산부인과 전문의가 상담은 물론, 사후관리까지 세심히 진행하는 병원에서 받아야 주변 장기 손상과 같은 부작용 없이 근종치료를 받을 수 있다.

간혹 하이푸 시술이 반복적인 시술이 가능하다고 해서 여러 번 치료를 감행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보단 근종의 상태 및 경과에 따라 시술의 효과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근종을 선별하고 환자 개별화된 정확한 시술이 중요하다. 무분별한 하이푸를 지양하고 꼼꼼하고 면밀한 시술을 진행하는 곳에서 받는 것이 현명하다.

도움말: 트리니티여성의원 양기열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