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보건


식품의약품안전처, ODA사업으로 베트남‘식품 행정 시스템’구축 완료

우리나라 IT 기반 식·의약 안전관리 경험 베트남 공유로 국제위상 제고

 

뉴스포인트 김효정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공적개발원조사업의 일환으로 2019년부터 ‘베트남 식품안전강화를 위한 식품 행정 시스템 구축’ 사업(총 4단계)을 추진 중이며, 이번에 1~2단계에 해당하는 베트남 ‘식품 행정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이번 시스템 구축이 완료된 시점에 양국간 협력을 기념하기 위해 베트남 현지에서 보건부 식품안전국*과 함께 ‘식품 행정 시스템 구축 완료 보고회’를 2월 25일에 개최한다.


식품 행정시스템 구축 사업은 한-베트남 정상회담(’18.3월)에서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을 위한 과제 중 하나로 선정‧추진됐다.


그간 식약처는 2019년 베트남에 식품 행정시스템을 구축・운영하기 위한 정보화 전략계획을 마련했고, 2020년~2021년에 베트남 식품 행정 시스템과 대국민용 정보포털 등을 구축했다.


주요 내용은 우리나라 식품 안전관리체계가 집약된 식약처 식품 정보시스템*을 베트남 실정에 맞게 개발해 베트남 정부에 제공하는 것이다.


특히 그간 우리나라의 신속한 식중독 대응에 기여한 ‘식중독 발생 온라인 보고(전국 실시간 현황관리)’ 서비스가 베트남 현지의 식품안전관리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식약처는 베트남 정부가 구축된 식품 행정시스템을 업무에 활용하고 정착시킬 수 있도록 정보 시스템을 개선하고 운영 경험을 전수하는 등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의약 안전 분야 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적극 발굴·확대해 개발도상국의 식품안전체계 선진화에 기여하고 국내 소비자 보호와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