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메이크봇, 다국어 챗봇으로 글로벌시장 진출

URL복사

 

최근 챗봇 도입이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다국어 서비스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비대면 인공지능(AI) 기술로 각광받던 챗봇은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서비스 도입이 가속화됐다. 문제는 국내 챗봇의 언어가 대부분 한국어 서비스에 국한돼 글로벌 기업이 도입하기에는 한계성이 있다는 점이다. 다국적 기업이 하나의 언어로만 이용 가능한 챗봇을 도입하는 경우 다른 언어권에서는 사용이 불가하다. 결국 미완성인 서비스에 불과해진다.
 
이에 대한항공, 위버스 등 글로벌 서비스 기업은 다국어 서비스가 가능한 챗봇을 선보이고 있다.
 
◆ 대한항공 챗봇, ‘다국어 기능’ 고도화
 
지난해 말 대한항공은 AI 챗봇 전문기업 메이크봇과 함께 챗봇 서비스에 ‘다국어 기능’을 추가해 고도화했다. 해당 버전업을 통해 대한항공 챗봇은 한국어와 함께 영어 서비스도 지원한다. 이제는 국제선 항공편을 이용하는 영어권 탑승객도 대한항공의 편리한 챗봇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대한항공 다국어 챗봇은 국내 사용자들을 위한 카카오톡 채널뿐만 아니라 글로벌 메신저 앱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구동된다. 이 같은 대한항공의 다국어·다채널 챗봇은 수년간 확보한 고객 상담 데이터를 학습해 전 세계 사용자 문의에 24시간 대응한다.
 
◆ 빅히트 엔터플랫폼 '위버스' 다국어 챗봇 도입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글로벌 엔터 플랫폼 '위버스'도 메이크봇과 함께 최근 3개국어 챗봇을 전격 도입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부문 자회사인 비엔엑스(beNX)는 지난 2019년 6월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와 팬 커머스 플랫폼인 ‘위버스샵’을 출시했다. 위버스는 오픈 9개월 만에 총 가입자 700만명을 돌파했다. 하루 평균 방문자수는 150만명을 상회한다. 위버스샵 역시 월 거래 규모 25만회에 이르는 대규모 커머스 플랫폼으로 고속 성장 중이다.
 
특히 위버스는 하루 150만명이 방문하는 만큼 다국적 사용자들의 질의가 빗발친다. 이에 따라 위버스는 메이크봇과 함께 다국어 챗봇 도입을 진행했다. 위버스의 다국어 챗봇은 한국어와 함게 영어, 일본어까지 지원한다.
 
이를 통한 전 세계 고객 서비스 강화는 해외 음악 시장에 진출한 K팝의 발전을 이끌 비즈니스 경쟁력 확보에도 주효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 메이크봇, 글로벌시장 진출 초읽기
 
국내에서도 글로벌 산업 생태계에 발맞춰 다국적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시차와 언어의 장벽 등이 있어 24시간 다국어로 문의에 대응하는 자동 시스템은 부재했다.
 
이에 메이크봇의 다국어 챗봇 솔루션은 글로벌 기업의 비대면 서비스 역량 강화를 견인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해당 챗봇은 사용자의 접속 국가, 언어 선택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가 실행되며 사용자의 언어를 인식한다. 또 글로벌 기업의 다국적 관리자가 AI 챗봇을 학습시키고 관리할 수 있어 자체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아울러 메이크봇은 다국적 챗봇 서비스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 글로벌 CDN망에 인프라를 구성했다. 이는 전 세계 각지에서 사용 기기의 제한 없이 원활한 접속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메이크봇은 글로벌 인재를 영입하고 전문적인 컨설팅 및 기획 역량을 구축하기도 했다.
 
메이크봇 김지웅 대표는 “다국어 챗봇은 사용자 언어에 따라 시나리오를 구성할 수 있는 글로벌 기획력과 함께 인프라와 솔루션, 머신러닝 등 인공지능 기술력이 필요하다”며 “향후 글로벌 챗봇 시장은 AI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비즈니스 환경을 이해하는 수준 높은 컨설팅 역량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글로벌 챗봇의 성패는 다국적 기업에 맞게 커스터마이징 가능한 기술력이 좌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다국적 기업의 챗봇 도입을 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이크봇은 항공·금융·유통·교육·헬스케어·사내챗봇 등 산업별 특화 챗봇을 구축하며 챗봇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다국어 챗봇 솔루션을 중심으로 글로벌 기업까지 고객사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