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 메인 포스터 공개

조동혁-이완의 독보적 하드보일드 느와르!

 

뉴스포인트 김용호 기자 | 조동혁과 이완, 그리고 [나쁜 녀석들] 제작진의 만남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가 진한 느와르 감성이 가득한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조직의 전설적인 해결사, 일명 ‘도깨비’였던 ‘두현’과 그런 ‘두현’을 동경했던 후배 ‘영민’의 지독한 악연을 담은 하드보일드 느와르 액션.

 

공개된 포스터에는 배경을 장식하는 칼로 베인 듯한 날카로운 흔적들이 주인공들의 순탄치 않은 운명을 암시하듯 거친 분위기를 만든다. 이어 강렬한 눈빛과 시선을 사로잡는 남다른 존재감으로 무장한 ‘두현’(조동혁)의 모습은 조직의 전설적인 일당백 해결사, 일명 ‘도깨비’라 불린 과거의 아우라를 확인할 수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누군가를 날카롭게 쳐다보는 ‘영민’(이완) 역시 도시를 지배하는 거대 조직의 보스답게, 주변을 압도하는 무거운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깊은 인상을 심어준다.

 

여기에 ‘지독한 악연에 마침표를 찍는다’라는 카피는, 이제는 새 삶을 살려는 ‘두현’과 그런 ‘두현’을 끊임없이 견제하는 ‘영민’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을 암시하고 있어 팽팽한 긴장감과 함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둘 중 하나는 쓰러져야 끝나는 치열한 대결 속에서 펼쳐질, 오직 '피는 물보다 진하다'에서만 볼 수 있는 날 것 그대로의 하드보일드 느와르 액션을 예고하고 있어 더욱 관람 욕구를 불러 모은다.

 

한편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그동안 한국 느와르 장르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독보적인 매력을 담고 있어 영화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연출과 각본을 맡은 김희성 감독은 ‘진정 악한 사람은 선한 사람이 될 수 없는 것일까?’라는 근본적인 질문에서 출발했음을 밝히며, ‘악인과 선인으로 나누는 구별의 방식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라며 유사 장르 작품들과는 차별화된 메시지를 갖추고 있음을 전했다.

 

여기에 장르 드라마의 판도를 바꾸며, 오랜 시간 회자되고 있는 명장면들을 탄생시킨 [나쁜 녀석들] 제작진이 참여해 거칠면서도 스타일리시한 고품격 액션을 완성시켰다. 또한 전에 볼 수 없었던 조동혁, 이완의 최강 조합과 두 배우의 거침없는 액션 연기 대결은 벌써부터 예비 관객들의 기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10년을 이어온 악연에 마침표를 찍으려는 두 남자의 하드보일드 느와르 액션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오는 5월 관객들과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