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부산시 북구, 4월 문화가 있는 날 운영으로 주민에게 힐링 선사해

URL복사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부산 북구는 지난 4월 27일, 4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이해 대천천 야외무대에서 개최한 ‘산책하다 만나는 클래식 버스킹-다시, 봄’ 공연을 주민들의 높은 호응 속에서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 은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간에 다양한 문화혜택을 제공하는 날이다.


북구는 4월 문화가 있는 날을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위로와 색다른 힐링을 주고자 화명1호교 아래 대천천 야외무대에서 클래식 버스킹 공연을 개최하였다.


공연은 1·2부로 나눠 진행되었다. 1부에서는 부산시립예술단의 ‘찾아가는 예술단’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부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의 금관5중주팀이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과 함께 곡에 대한 해설도 함께 어우러져 주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2부에서는 크로스오버 성악그룹 ‘카푸치노’팀이 참여해 O sole mio, 지금 이 순간, 좋은날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을 노래하면서 주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풍성한 무대를 제공하였다.


이날 공연에는 주민 100여명이 참석하여 여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음악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고 일상회복에 대한 희망을 공유하는 시간을 보냈다.


북구청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그간 코로나19로 움츠려졌던 문화예술공연이 봄 기운과 함께 기지개를 활짝 펼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주민들이 더욱 다양한 공연을 집 가까이서 즐길 수 있도록 ‘문화가 있는 날’ 운영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