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척추 디스크 비수술 통증치료로 개선 가능

URL복사
(사진=BB재활의학과 김진철 원장)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고 재택근무를 하는 등 오랜 실내 활동으로 인해 운동 부족인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평소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목과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젊은 환자들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목과 허리의 통증을 가볍게 지나가는 질환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이러한 잘못된 생각으로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증상이 심해지곤 한다.

목디스크나 허리디스크는 척추에 문제들이 발생하게 되면서 나타나는 질병 중 하나이다. 척추의 뼈와 뼈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추간판이라는 부분이 탈출하게 되면서 주변에 있는 근육과 인대를 압박해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목디스크의 경우에는 목에서만 발생되는 통증이 아니라, 어깨결림과 두통 그리고 손가락 저림과 같은 증상들이 같이 발생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러한 증상들 때문에 목디스크라고 생각하는 환자들보다 다른 척추질환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목디스크라고 해서 꼭 목에서만 통증이 발생할 것이라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척추병원을 방문하는 허리디스크 환자들 역시 허리디스크라고 해서 허리에서만 발생되는 통증들이 아니라, 엉덩이와 허벅지에 저릿한 증상들을 동반하는 경우들이 많이 있고, 심각한 환자들은 대소변의 장애를 가진 환자들이 발생하거나 하반신 마비까지 발생되는 경우들도 종종 발생한다.

따라서 척추병원을 초기에 내방한다면 마비증상이나 장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일반인들은 초기인지 말기인지 구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평상시보다 불편한 느낌과 저릿한 느낌이 발생된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척추디스크는 초기치료를 받는다면 비수술적인 치료로도 충분히 회복이 가능하다. 비수술적인 치료에는 약물치료, 물리치료, 운동치료, 도수치료 등이 있다. 요즘에는 손상된 병변을 치료하면서 체형을 바로잡을 수 있는 도수치료를 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도수치료는 전문 치료사의 손과 도구를 이용하여 통증을 완화시키고, 신체의 밸런스를 바로잡을 수 있다.

BB재활의학과 김진철 원장은 “척추디스크는 생활 속에서 좋지 못한 습관으로 인해 젊은 층에서의 발병률도 늘어나고 있다. 척추디스크 초기라면 도수치료로도 충분히 개선해볼 수 있으니 조기치료는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도수치료를 통해서 신체의 통증 뿐 아니라 기능적인 부분을 개선할 수 있다. 혈압, 당뇨, 고혈압, 심장 질환과 같은 만성 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안전하게 치료가 가능하다. 신체에 통증이 발생하고 있는 분, 체형이 심하게 틀어져 고생하시는 분들은 실력있는 전문의 의료진이 있는 곳에서 조기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