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임플란트, 부족한 잇몸뼈 만들 수 있는 노하우 중요

URL복사
수플란트 치과병원 김선영 대표원장

 

치과 임플란트의 성공적인 결과를 위해서는 환자의 잇몸뼈 상태가 매우 중요하다. 모래성에 집을 지으면 금방 무너져 내리듯이 아무리 좋은 임플란트를 정확하게 식립하여도 잇몸뼈의 높이나 두께가 부족하거나 단단하지 못하면 유착에 실패하여 이탈되거나 금속 식립체가 겉으로 보이게 될 수 있다.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의사는 환자의 잇몸뼈의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하여 명확한 맞춤 치료계획을 세울 줄 알아야 한다. 잇몸뼈가 부족하거나 건강하지 못한 경우라면 이를 먼저 해결한 후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정상적인 상태로 오랜 사용할 수 있다.

잇몸뼈의 두께와 높이가 적당하고 건강한 상태에는 바로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것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이러한 경우는 오히려 적다. 치아가 상실되는 이유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잇몸뼈에 이상이 생긴 경우이기 때문이다. 외부 충격에 의해 흔들리다가 빠진 경우에는 잇몸뼈의 상태가 좋은 상황 일 수 있지만, 치주염 등에 의해 약해진 잇몸뼈가 치아를 잡아 주지 못해서 탈락 된 경우에는 임플란트도 단단히 고정이 안 될 가능성이 크다.

부족한 잇몸뼈의 양이 비교적 많지 않거나, 골 결손부의 형태가 뼈를 만들기에 어렵지 않은 환자라면 뼈 이식만을 하고, 임플란트가 가능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심한 치주질환으로 인해 치아가 상실된 경우에는 잇몸뼈의 후퇴가 많이 진행되어 그 양이나 형태가 간단한 뼈 이식만으로는 보강할 수 없어서 임플란트가 아예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고 브리지나 부분 틀니 또는 전체 틀니를 권유받게 되는 상황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뼈 이식 외에 뼈를 만드는 여러 가지 방법을 복합적으로 시술하여 잇몸뼈를 정상에 가깝게 재건하는 골형성 수술이다. 골형성은 말 그대로 골의 형태를 만든다는 의미로 뼈 이식(골이식술)외에 골유도재생술, 골 신장술, 골성장인자이용법 등을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단일 또는 복합적으로 시술하는 술식이다.

수플란트 치과병원의 김선영 대표원장은 “환자의 잇몸뼈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에 임플란트를 식립할 때는 반드시 그에 맞는 치료계획을 세워야 한다. 잇몸뼈의 상태가 매우 나쁠수록 이를 위한 치료과정이 추가되어 전체 치료 기간도 길어질 수밖에 없으므로 잇몸뼈의 상태가 심각해지기 전에 치료받는 것이 좋다. 치주질환도 초기에 치료하면 치아가 상실되는 상황이 오지 않을 수 있으나, 치아가 흔들리거나 빠지는 상황이 된 경우에 CT 촬영을 해보면 전체적으로 잇몸뼈들이 매우 적거나 부실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경우에 뼈 이식만으로는 불가능한 상황이 많아서 골형성을 통해 치조골을 재건해야만 임플란트가 가능해진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김원장은 “치주질환 환자는 유전적인 요인도 있어서 다른 사람들에 비해 잇몸뼈가 세균에 약한 경우일 수 있으므로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관리해서는 안 되고 더 철저한 구강 위생관리를 습관화하고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통해서 관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