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시, 주민참여 마을풍력사업 ‘수익 모델’ 기대

URL복사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서귀포시 남원읍은 지역주민이 직접 공동으로 참여하는 마을풍력발전사업이 본격 추진하여 바람직한 마을풍력사업 모델로 발돋움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원읍 수망리는 지난 5월 30일 수망리 다목적회관에서 수망마을풍력발전사업을 위한 추진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수망리와 신흥1리(김재근) 위미3리(문정일) 하례2리(이장 허승필)를 비롯 사업주관사로 제이원윈드파워, 건설주관사로 롯데건설이 참여했다.


제주도 조례에 규정된 소규모풍력발전사업에 따라 추진되는 이번 4개 마을 공동사업은 수망리마을부지에 사업비 300억원을 들여 총 11Mw 용량을 2024년 상반기까지 설치하게 된다.


이번 첫 마을공동 사업은 향후 20년간 첫해부터 마을당 2억원 씩 총 8억 원의 수익을 채권형으로 보장받는 구조다. 그 외 부지를 제공한 수망리는 연간 임대료와 환경보전기금 등 3억 원의 수익을 별도로 가져간다.


사업주관을 맡은 제이원윈드파워는 육상풍력단지 제주도 1호 기업인 ㈜수망풍력(대표 김병진)의 관계사로서 수망풍력발전지구지정 당시 제주도의회가 요구한 동의조건에 따른 지원 약속을 차질 없이 이행하는 모범적 사례라는데 의미가 있다.


또 롯데건설은 롯데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ESG 경영선포식에 따른 친환경 및 사회공헌 사업추진 차원에서 참여하고 있으며, 두 회사는 차후 인.허가, 금융, 시공 및 운영관리 등을 마을회에 지원하게 된다.


특히 수망마을 풍력발전사업은 사업추진과정에서 마을의 비용부담을 없애고 사업시행 첫 해부터 채권형으로 수익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발전수익 대부분을 지역마을에 배당하는 구조로서, 다수마을이 처음 공동 참여하는 매우 바람직한 주민참여형 마을풍력사업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