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21그램, 고양이를 위한 전용 장례서비스 론칭

뉴스포인트 박솔 기자 | 반려동물과의 건강한 삶과 아름다운 이별을 위한 기업 21그램이 국내 최초로 고양이만을 위한 전용 장례서비스를 론칭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발표된 농림축산식품부의 통계에 따르면 전체 가구 27.7%가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으며, 7.9%가 고양이를 양육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고양이 장례에 대한 관심과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21그램은 고양이와 이별한 보호자에게 진심을 담은 공감과 위로가 될 수 있도록 ‘고양이 전용 장례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21그램이 출시한 장례서비스는 고양이만의 고유한 습성을 고려해 보다 편안하게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게 구성됐다.

고양이 전용 장례서비스는 ▲ 베이직 장례서비스 ▲ 러브스토리 요람 ▲ 원목 봉안함·액자 등으로 구성되었다.

21그램 관계자는 “강아지와는 다른 고양이만의 고유한 습성을 고려하여, 마지막 인사를 나눌 때도 아이들이 조금 더 편안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성했다”며 “옷 입는 것을 싫어하는 고양이 아이들을 위해 수의와 관 대신 포근한 요람과 이불과 더불어, 영역동물인 고양이 아이들이 장례 후에도 집 안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원목 봉안함과·액자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또한, 21그램은 고양이 전용 장례서비스 런칭을 기념해 고양이가 생전에 좋아했던 간식을 가득담은 미니어쳐와 추모공간을 밝혀주는 LED 촛불 2개의 무료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21그램은 ‘겉모습은 달라도 영혼의 무게는 같다’는 사명과 같이 반려동물 종에 상관없이 차별 없는 장례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진도나 리트리버와 같은 대형동물을 위한 특대형 장례용품 출시와 더불어 지난해 4월에는 국내 최초로 ‘소동물·특수동물 전용 장례서비스’를 론칭한 바 있다.

고양이 전용 장례서비스 및 무료 증정 이벤트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21그램 홈페이지 및 대표번호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뉴스포인트, NEWSPO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