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칼럼] 마지막 방학 시력교정술, 섬세한 수술 계획이 관건

새학기가 되면서 시력교정수술을 받기 위해 안과를 찾는 발길이 늘고 있다. 시력교정수술은 좋지 않은 시력으로 인한 일상 속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것뿐 아니라, 렌즈로 인한 염증의 해결 방법이 되기도 한다.

특히 예쁘게 꾸미고, 좋은 인상을 주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더 많이 찾고 있다. 실제 안경을 벗는 것만으로도 눈이 좀 더 크고 선명해지는 효과를 보는 이들이 많다. 이 덕분에 대학생들 사이에서는 새학기 시작 전 미리 시력교정수술을 받는 것이 필수과정처럼 여겨지는 추세다.

시력교정수술에는 대표적으로 라식과 라섹, 스마일라식 등이 있다. 만일 새학기 맞이 시력교정수술을 고민하고 있다면, 이들 수술의 장단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방법이 된다.

라식과 라섹수술은 각막을 절개하는 방식에 따라 차이점이 생긴다. 라식은 각막을 절개한 후 안쪽의 심층면을 깎아 시력을 교정하고, 라섹수술은 각막의 가장 위쪽 상피를 벗겨내는 수술과정을 거친다.

때문에 라식수술은 통증이 적은 편이면서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고, 라섹수술은 충격에 더 강하고 안전하다는 강점이 있다. 하지만 라식수술은 수술 후 안구건조증이나 빛번짐 등의 부작용이 보고되는 사례가 있고, 라섹수술은 수술 시 통증이 강해 회복기간이 길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최근 가장 많은 이들이 선택하는 시력교정수술이 스마일라식 수술이다. 스마일라식 수술은 라식수술이나 라섹수술의 장점을 결합한 것으로, 각막 상층부에 상처를 내지 않고 각막실질만 빼내는 원리의 시력교정수술이다. 각막표면을 온전히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부작용 발생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만 스마일라식은 수술 중 눈물막의 상태나 개인별 시력의 질, 각막의 상태 등을 철저하게 진단하고 그에 맞는 방식의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이렇게 눈물막 관리 후 진행하는 TFC(Tear Film Controlled)스마일 수술은 개인차를 극복한 수술법으로 반드시 많은 수술 경력과 자격을 갖춘 안과전문의를 찾아 수술 전 섬세한 진단을 받고 수술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수연세안과 양 훈 원장

 

스마일라식은 각막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회복기간도 짧고, 후유증이나 부작용 위험도 거의 없어 대학생들이 새학기 시작 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는 시력교정수술이다. 하지만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로 하고, 같은 수술 방법이라도 눈물막을 조절하는 세부 방법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병원 및 의료진을 선택해야 한다.

또한 시력교정수술은 수술방법이나 잘하는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지만, 수술 후 철저한 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관리에 소홀할 경우 원추각막(각막확장증)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도 생긴다.

따라서 병원 선택 시 원추각막에 대한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병원인지, 수술 후 부 작용에 대한 관리가 철저한지 등을 미리 체크해 두는 것이 좋다. 수술 후에는 각막 손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처방 받는 약은 규칙적으로 잘 사용해야 하며, 수술 후에는 1~2주 정도 눈화장이나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치료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명확하게 인지하고 충분한 상담과 진단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글 : 수연세안과 양훈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