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맛있는 녀석들' 맛둥이 홍윤화, 금의환향…오픈카 타고 인천行

 

뉴스포인트 김용호 기자 | 개그우먼 홍윤화가 고향 ‘인천’을 찾아 지역 주민들만 아는 진짜 맛집과 꿀팁을 전수했다.


홍윤화는 23일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원데이 푸드트립:먹방 배틀’ 특집에서 김민경과 ‘자매 팀’을 결성, ‘인천 속 세계 음식 여행’이라는 주제로 맛집을 소개해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홍윤화는 한 회차를 마음대로 구성하고 기획할 수 있는 ‘황금 숟가락’을 걸고 펼쳐진 이번 대결에 “제가 중, 고등학교를 인천에서 나왔다”면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망구형’ 이명규 PD가 “‘황금 숟가락’을 사용하면 원하는대로 다 해드린다”고 말하자, 홍윤화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님을 보니 요리를 많이 하시던데, 섭외 가능하냐”면서 ‘맛둥이’의 호기를 보이기도.


홍윤화는 김민경과 함께 빨간색 오픈카를 타고 인천을 누비며 음식 세계 여행을 선보였다. 첫 식당은 그리스 전문점으로 이들은 샐러드와 기로스, 칼라마리, 수블라키 등 그리스 전통 음식을 맛봤다.


홍윤화는 풍성한 식탁에도 “쌀(탄수화물)이 없어서 많이 먹어도 괜찮다”는 명언과 함께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홍윤화는 넘치는 흥으로 유쾌함을 선사했다. 홍윤화는 “언니도 할 수 있다”는 응원으로 부끄러워하는 김민경이 깜찍한 날개짓을 하도록 이끌어내는가 하면, 방송이 낯선 사장님까지 노래하도록 했다.


그녀는 “채소와 함께 먹으니 소스 맛이 강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그리스 음식이 우리와 안맞지 않을까 걱정할 수 있는데, 짭짤한 맛이 우리와 맞는다”, “달달하고 매운 향신료 맛이 있어서 우리나라 샌드위치 같은 맛이 난다” 등 생생한 맛 소개로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김민경이 이색적인 그리스 음식에 감탄하자, 홍윤화는 “인천이 이런 곳”이라며 “인천 홍보대사 담당자 분, 연락달라”고 홍보대사에 대한 야망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녀는 “양이 많은 것 같다”면서도 “야채라 괜찮다”, “탄수화물이 없어 괜찮다”, “다이어트 식이다”는 말과 함께 귀여운 먹방을 선보이던 중 자신의 얼굴 크기인 에이드 주전자를 들며 ‘건배’를 외쳐 놀라움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