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소병훈 의원, 인류 종말 대비 종자 보관...백두대간 수목원 시드볼트 종자 확대 노력 필요

노르웨이 스발바르 시드볼트와 함께 세계에서 2곳뿐

 

뉴스포인트 최정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경기 광주시갑)은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 관리하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의 종자 수와 점을 늘리기 위한 현실성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시드볼트는 종자를 뜻하는 시드(Seed)와 금고를 뜻하는 볼트(Vault)의 합성어로서, 자연재해 및 종말 등에 대비해 주요 식물의 멸종을 막고 이를 보전하기 위한 종자 보전 시설을 의미한다. 현재 전 세계에 단 2개의 시드볼트가 있는데, 하나는 노르웨이 스발바르 시드볼트이고, 다른 하나가 2015년에 설립된 우리나라의 백두대간 수목원 시드볼트이다.


노르웨이 스발바르 시드볼트에는 2021년 기준 107만 종이 넘는 종자가 보관되어 있고, 야생 식물 종자를 위주로 보유하고 있는 우리나라 백두대간 수목원 시드볼트에는 2022년 8월 기준 4,950종 만을 보유하고 있다.


백두대간 수목원 시드볼트가 더욱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국내외 기탁을 받기 위한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소병훈 위원장의 지적이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 제출한 ‘백두대간 수목원 시드볼트 국내·외 기탁 건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외 기탁 건수는 9건에 불과했고 국외 기관과 MOU를 체결한 날짜도 2019년 6월이 마지막이었다. 국내 기관도 마찬가지였다. 기탁 건수는 147회로 국외에 비해 많았으나, 마지막으로 MOU를 체결한 날짜가 2020년 5월이 가장 최근이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기탁 건수를 늘리려는 추가적인 노력이 없었다는 것이다.


또한, 백두대간수목원 홈페이지에서는 시드볼트와 관련한 소개 내용을 찾을 수 없었으며 보관 중인 종자 수에 대한 정보 현황도 제대로 관리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스발바르 시드볼트는 현재 세계 각지에서 기탁을 받고 있으며, 시설의 역사, 기탁 과정, 종자의 수 등이 홈페이지에 자세하게 표기되어 있다.


소병훈 위원장은 “시드볼트는 보안시설로 분류되어 향후 인류의 생존과 관련해서도 중요한 시설인데, 국내에서 이를 제대로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스발바르 시드볼트와 함께 양대 시드볼트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내실 있는 종자 확보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