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토교통부, 위례신도시 노면전차 사업으로 교통이 편리해진다

대광위, 28일 위례선 도시철도사업 사업계획 승인·착공… 25년 개통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위례선 도시철도건설사업」의 사업계획을 11월 28일 승인한다고 밝혔다.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사업」은 위례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총 사업비 2,614억원을 투입하여 연장 5.4km, 정거장 12개소(환승역 3개소)를노면전차(트램)로 연결하는 친환경 신교통사업이다


’20년 10월 도시철도 기본계획 승인 이후 실시설계 등 절차를 거쳐이번에 사업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사업시행자인 서울특별시에서 ’22년 11월 사업을 본격 착공하여 ’25년 9월 개통할 예정이다.


위례선(트램) 사업의 열차는 1대당 객차가 5칸(모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10대의 열차가 출·퇴근 시간대에는 5분, 평시간대에는 10분 간격(지선은 출퇴근시 10분, 평시 15분)으로 운행될 계획이며, 5호선 마천역과 8호선 복정역, 남위례역에서 노면전차를 이용하여 위례신도시로 이동이 가능해져 지역 주민들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면전차(트램) 차량은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교통약자 접근성 개선을 위해 차량 상부에 전기 배터리를 탑재하는 초저상 차량이며, 차량에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전선, 즉 가선이 필요 없기 때문에 도시미관을 저해하지 않는다.


차량기지는 지하화하여 지상은 지역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공원과 녹지로 조성하고 위례선이 통과하는 장지천 횡단교량은수변공원과 조화되도록 미관이 우수한 케이블 형식의 교량으로 건설하게 된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이성해 위원장은 위례신도시 도시철도사업의 본격적인 착공으로“위례신도시 교통불편 해소에 기여하고 기한 내 준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