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강석주 위원장, 서남병원 개원 11주년 기념식 참석

공공의료 현장의 의료인력 부족 문제 해소와 공공보건의료 강화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강석주 위원장(국민의힘, 강서2)은 12월 2일 서울시 양천구 신정동에 위치한 서남병원 개원 11주년 기념식 행사에 참석하여 의료진을 격려하고, 시립병원 의료인력 충원 대책과 기존 의료인력에 대한 이탈 방지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서남병원은 서울특별시 산하 시립병원 중 한 곳으로 공공의료서비스 제공과 함께, 코로나19 등 국가적 감염병 재난에 대응하여 대표 감염병 대응기관의 역할을 수행해왔으며, 올해 5월 감염병관리기관 지정이 해제됐다.


이날 행사는 서남병원 개원(2011. 12. 2.) 11주년을 맞이하여 임직원 격려와 사기진작을 위해 유공자 표창과 개원기념식 행사 등으로 진행됐다.


강석주 위원장은 지난 27개월간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되어 국가적 재난 상황 발생에 대응해온 서남병원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 후, 축사를 통해 “장기화된 감염병 위기 속에서 자신의 전문 분야를 살리지 못하거나 결국 소진되어, 시립병원을 떠나가는 현실을 전해 들으며, 공공보건의료 현실에 안타까움을 느꼈다.” 면서 앞으로 공공의료의 핵심인 의료인력 충원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을 함께 해달라며 윤보영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추진단장에게 당부했다.


참고로 서남병원의 경우,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2020년 2월) 및 운영되어온 지난 2년여 동안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력 73명이 퇴사했다.


이어서 강석주 위원장은 “서울시의회에서도 지난 10월'서울특별시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보건복지위원회 회의를 통해 시립병원 의료인력 충원 대책과 기존 의료인력에 대한 이탈 방지 대책 마련을 계속 주문하고 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공공보건의료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위원회의 운영 방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