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칼럼] 봄철 라식·라섹 시력교정수술 주의사항

수연세안과 김인식 원장

 

라식이나 라섹, 스마일라식 등의 시력교정수술이 고도로 발전하면서 새학기, 혹은 봄맞이 시력교정수술을 받는 이들이 늘고 있다. 수술법도 여러 가지 방식으로 발전을 거듭해 안전성도 높아진 상태다.

하지만 시력교정술에도 저마다의 특징이 있기 때문에, 개인별 안구건강에 따라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안전하고 만족스러운 시력교정을 위해서는 수술법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기본적으로 시력교정수술은 레이저로 각막 두께를 조절해 빛의 굴절을 달리해 시력을 회복시키는 안과수술이다. 현재는 라식과 라섹, 스마일라식(SMILE) 등으로 발전해 있다.

라식과 라섹은 모두 레이저로 중심부 각막을 깎아내 각막의 빛 굴절률을 변화시켜 근시와 난시 등을 없애는 방식이다. 각막 내부에 있는 실질을 깎아낼 때, 이를 보호하는 상피세포층을 벗겨내는 방식에 따라 라식과 라섹으로 나뉜다. 라식은 상피세포층을 뚜껑처럼 열고 닫는 방식이고, 라섹은 상피세포층을 제거한 후 시력교정을 하는 방식이다.

스마일라식은 최소절개를 통해 상피세포층을 최대한 보존하는 방식의 시력교정수술이다. 펨토초레이저로 각막실질을 깎아낸 후, 상피세포층의 일부만 절개하고 빼낸다. 때문에 상피세포층 길이가 크게 감소해 신경을 보존할 수 있고, 수술 후 안구건조증 발생 확률도 크게 줄였다는 장점이 있다. 각막혼탁이나 근시 재발 가능성 등도 적은 편이다.

최근에는 눈물막을 정교하게 컨트롤 할수록 수술 결과가 더 향상 된다는 것이 알려져, 이러한 눈물막 최적화 스마일 수술 방식(Tear Film Controlled SMILE) 또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러한 수술법은 수술 전 미리 다양한 검사를 통해 개인 별 각막의 상태나 돗수, 시력저하 가능성 등을 예측한 후, 정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개인별 정교한 판단으로 결정해야 한다.

수술 시에는 수술 후 결과를 예측해 부작용을 예방하면서 맑고 깨끗한 시력이 나올 수 있을 정도의 교정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수술 병원 내 검사 장비 및 수술 집도 의료진의 수술 경력, 수술 후기 등을 체크하는 것도 필수다.

수술 후에는 수술 방법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략 6개월 정도까지 집중적인 사후 관리를 진행해야 한다. 우선 각막이 안정될 때까지 염증검사나 굴절검사, 안압검사 등을 정기적으로 받아 눈의 상태를 제대로 체크해 주는 것이 좋다.

눈이 따갑거나 충혈되고, 앞이 뿌옇게 보이는 등의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

봄철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한 날에는 마스크와 안경을 착용하도록 하고, 눈을 비비는 것은 금물이다. 눈이 건조하다고 느껴지는 날에는 인공 눈물을 넣어주는 것을 습관화하고, 담배나 술은 자제해야 한다.

글 : 수연세안과 김인식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