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외교부,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18일 성 김(Sung Kim) 미국 대북특별대표 및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북핵수석대표와 3자 유선협의를 갖고, 금일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방안을 협의했다.


3국 수석대표는 금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의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심각한 도발임을 강조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특히, 북한이 각종 구실로 불법적인 도발을 정당화하고자 하는 시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며, 북한의 도발은 한미 연합방위태세 및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뿐만 아니라 더욱 강력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직면하게 될 뿐임을 강조했다.


3국 수석대표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을 이끌어내기 위한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한·미 수석대표는 어떠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해 나가는 가운데, 한미동맹의 확고한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압도적인 대응 능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