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논산시, ‘귀농귀촌인과 원주민이 하나 되는 화합의 장’ 성료

URL복사

 

[뉴스포인트 김용호 기자] 논산시 농업기술센터가 지난 5월 18일부터 31일까지 연산면 흙사랑공방에서 열린 ‘귀농귀촌인과 원주민과의 화합 행사’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귀농귀촌인연합회에서 추진한 이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귀농귀촌인과 관내 영농단체 회원들이 한 데 모여 논산에서의 삶과 농업정보에 대해 소통하고 공유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또한 참석자 개인별 역량강화를 도모하는 도자기 공방 실습 ‘내 농장 문패 만들기’, 딸기삽수 요령 교육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귀농인은 “귀농을 하고 정착하는 과정에서 원주민 사회에 적응하는 일이 쉽지만은 않았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원주민과의 화목도 이루고 논산시민으로의 소속감도 강해지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귀농귀촌인과 원주민이 함께 동고동락하며 살아가는 조화로운 농촌을 만들어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