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칼럼] 일상생활에 불편 야기하는 허리디스크, 발생 초기부터 치료 진행해야

URL복사
수원 버팀병원 척추센터 손정희 원장(신경외과 전문의)

 

# 직장인 권 모씨(42세, 수원)는 얼마 전부터 허리에 통증과 함께 왼쪽 다리가 저린 증상이 나타났다. 증상이 점차 심해져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끼자 그는 가까운 신경외과를 찾기에 이르렀고 검사결과 해당 증상은 허리디스크로 밝혀졌다.

허리디스크는 척추의 뼈와 뼈 사이 구조물인 추간판이 탈출된 증상을 말하며, 튀어나온 추간판이 신경을 눌러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 것이다. 주된 증상은 통증과 함께 다리와 종아리, 발까지 이어져 방사되는 저림과 당김 증상이다.

이 질환은 발생초기에 의료진을 통한 정확한 진단 및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증상을 방치하면 만성화로 진행되는 것은 물론 심한 경우 운동신경 마비나 대소변 장애 등 하반신 마비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허리디스크 치료방법은 수술적 치료와 비수술 치료가 있으며 환자 개인의 디스크 상태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디스크 탈출 정도가 이미 심하거나 통증의 강도가 강한 경우 미세현미경을 사용한 허리디스크 수술이 시행될 수 있다.

이 수술은 미세현미경을 통해 디스크 부위를 직접 육안으로 확인하면서 이뤄지며 최소침습적 수술이기 때문에 조직손상 및 출혈이 비교적 적고 일상생활로의 회복 역시 빠른 편이다.

반면, 디스크 정도가 심하지 않거나 초기인 환자에 대해서는 비수술 치료가 시행된다. 비수술 치료에는 신경성형술, 고주파 수핵성형술, 신경주사치료 등이 있으며 신경성형술은 자극을 받고 있는 신경 부위에 특수한 카테터를 삽입하여 약물을 주입, 디스크 증상을 개선하는 방법이다. 허리디스크의 원인 중 하나인 염증 및 유착에 따른 자극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고주파 수핵성형술은 디스크의 탈출 부위로 고주파 자극이 가능한 치료용 전극을 삽입하여 탈출 된 디스크의 일부를 감압하는 시술이다. 디스크로 인한 하지 방사통과 요통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

시술은 국소마취 하에 진행되며 디스크 탈출 정도나 위치에 따라 다르지만 시술시간은 보통 30분 정도 소요된다. 선택적인 열처리가 기능해 주변 조직 및 신경의 손상 없이 시술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신경주사치료는 염증 반응을 조절함으로써 신경조직의 부종을 가라앉히고 디스크 염증 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치료 방법의 하나로 얇은 주사바늘을 시용하기 때문에 통증이 비교적 적고 별도의 입원이 필요 없다. 시술시간은 5~10분 정도이다.

이러한 허리디스크 치료는 치료 후에도 일정기간 동안 요통이 잔존할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 감염, 혈종, 통증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사전에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거쳐 세밀한 치료 계획을 수입해야 하며, 치료 후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이뤄져야 한다.

가벼운 허리통증이라고 생각해 방치하거나 신경 쓰지 않다가 증세가 이미 심해진 다음에 내원하는 환자가 적지 않은데, 허리디스크는 초기부터 적절한 치료가 이뤄져야 긍정적인 예후를 기대할 수 있는 만큼 반복적인 통증이나 저림 현상 등 의심스러운 증상이 나타난다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글 : 수원 버팀병원 척추센터 손정희 원장(신경외과 전문의)